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김연아 선수에 대한 칭찬은 국내 해설가들보다 해외 해설가들이 훨씬 강도가 센 것 같습니다. 인터넷에서 주로 찾아볼 수 있는 해외 방송은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러시아, 터키, 일본 방송 등인데요.

 

이 분들이 김연아 선수의 경기 장면을 보며 하는 말의 대부분은 Wonderful, Gorgeous, Fantastic, Wow~  등으로 채워지곤 하지요. 보는 꼬날이 마저 왠지 자랑스러워질 만큼 ..  대부분의 해설가들이 김연아 선수의 Fan이 되어 버린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특히 이번에 프리 스케이팅 경기 중 점프 하나를 놓쳤을 때의 반응들이 정말 인상적인데요.

 

 캐나다 CBC 방송의 해설..

 

"트리플 플립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매우 드문 경우이다. 전에는 그녀가 이러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쓰리턴을 하는 동안 균형을 잃은 것 같다."며, 실수라기 보다는 결정했다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미국 NBC 방송의 해설가는"연아가 이러는 건 전에는 본 적이 없다. 점프 안 하기로 결정했다면 뭔가가 완전히 잘못됐다는 걸 분명 알았을 것이다. 그리고선 멈춘 것이다. 정말 영리하다. 많은 스케이터들이 자신을 조절해서 고치려고 하다가 안 좋은 결과를 낳는다. 잘못됐단 걸 느꼈다면 그런 결정을 내린게 아주 영리한 것이다" 라며 그녀가 실수한 것이 아니라 순간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일본 아사히 TV의 해설가도 역시 "트리플 플립을 뛸 예정이었는데, 뛰질 않았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실패라고 하기보단 뛰지 못했다, 포기했단 느낌의 중단법이다"라고 덧붙이더군요.

 

 

물론 전문가의 시선으로 보았을 때 실수와 포기의 구분이 가능하기도 했겠지만, 이 정도 쯤 되면 아무래도 김연아 선수에 대한 깊은 신뢰가 작용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대부분 김연아 선수에게는 스케이팅에 있어 선배들이 될텐데요. 어쩜 이 후배의 재능도, 그녀가 보여주는 부단한 노력도, 계속되는 발전도 모두 다 사랑스러울지도 모르겠지요.

 

그러게 말입니다. 솔직히 꼬날이도 김연아 선수의 오랜 팬입니다. 누군가를 이렇게 좋아하는 건 고백하건대 중학생 때 좋아했던 존테일러 이후에 처음이라니까요. 이 소녀를 처음 알았을 때의 모습이 기억나는데요. 그 때도 물론 잘했지만, 그 이후 보여준 눈에 띄는 발전상에 감동하곤 했습니다. 요즘엔 자주 연아 선수의 경기 장면을 보면서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올 때도 있어요. 가슴이 뭉클!

 

19살 소녀가 '나는 내가 연습한 것을 할 뿐이다', '나는 계속 나의 길을 가고 있다'는 애 어른 같은 말을 하는 것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구요.

 

사실은 더 솔직히 말하자면, 저는 김연아 선수보다 브라이언 오서 쌤이 더 좋습니다. 브라이언 오서의 인터뷰에서 짧게 짧게 읽을 수 있는 그의 생각들을 따라가며 공감하게 되고, 때로는 큰 위안을 받기도 하거든요.

 

'올림픽에 나가면 선수들은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된다. 나는 연아가 그 모든 시간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나는 연아가 행복한 스케이터가 되길 바란다.'는 오서쌤의 말은 비단 연아 선수에게만 해당되는 말은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  에~ 그래서, 연아 선수와 오서쌤이 앞으로도 오랫 동안 멋진 스승과 제자로 행복한 스케이팅 생활을 영위하기를 바라며, 또 그들을 보며 저도 공감대를 이룸으로 인한 행복을 느끼게 될 수 있길 ..  

 

 

2009/10/20 01:28 2009/10/20 01:28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스포츠는 코칭이 반이다. 팀 아사다 마오 Vs. 팀 김연아

    Tracked from 시답잖은 지식과 개똥철학  삭제

    '킹콩을 들다'라는 영화 감상평을 올리지 않았었는데, 해당 영화의 내용은 별거 없고(모티브가 된 이야기를 바탕으로 적당히 어색하지 않게 스토리를 재구성하였음. 스포츠계의 현실도 좀 보여주고)...인상 깊은 장면은 그런거다. 음...좋은 선생님과 나쁜 선생님의 전형? 영화는 클리셰 투성이에 치고 빠지는 유머(재미있음)+의도된 신파이긴 하지만, 영화 자체는 만족하면서 봤는데, 내용중에 눈에 들어왔던 부분은 극단적으로 갈리는 '좋은 선생'과 '나쁜 선생'..

    2009/10/20 03:00
  2. mahabanya님의 믹시

    Tracked from mahabanya  삭제

    김연아 각 나라별 해설이 있는 동영상 링크 모음

    2009/10/20 14:14
1  ...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219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517710
  • 218796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