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그래도 얼마 전에 Inuit 님이 시작하신 애서가의 만담 릴레이를 보면서, '와~ 재미있다. 나한테도 차례가 오려나?' 생각했었는데요.  한 번 껴 보고 싶은 제 마음이 通했는지, 그만님이 제게 바톤을 넘겨 주셨네요.  와~~~~   기뻐요.

사실 제가 애서가는 아니지만 말이죠. 책을 사서 쌓아 놓는건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그런데 얼마 전 집에서 독립하면서 일단 제 책들을 모두 집에 놓고 나와서요.  이 릴레이가 첫눈 오기 전까지 이어지는만큼 빨리 이어가야할 것 같아서 급한대로 회사에 가져다 놓았던 책 몇 권 모아 보았습니다.  ㅎㅎㅎㅎ

Inuit님의 규칙에 따라 어리버리하지만 만담 릴레이에 동참해 봅니다.

'애서가의 만담' 규칙
1. 사진
집에 있는 책을 세 권이상 엮어서 문장을 만들고 사진을 찍어 블로그에 올려주세요.
2. 문장
2/3는 직접 읽으신 책이어야 합니다.
3. 다음 주자
책을 사랑하는 두 분에게 릴레이를 넘겨주세요.
4. 유통기한
이 릴레이는 2008년 첫눈 오는날 종료됩니다.


1&2. 사진과 문장


우선은 좀 건조한 걸로 시작해 볼까요?

구글, 성공 신화의 비밀
네이버, 성공 신화의 비밀
이기는 기업에는 경쟁우위가 있다


미팅 장소때문에 늘 고민하는 꼬날이의 책상 위에 놓여 있는 책 몇 권 모아 보았습니다.

블루리본 서베이 서울의 레스토랑 2008
대한민국이 선택한 와인 BEST 100
개구리를 먹어라!

제가 최근 굉장히 좋아하게된 작가인 기욤 뮈소의 책을 모두 넣고 싶었는데, 지금 가지고 있는건 단 1권뿐이라 이걸 이용해서 만들어 봤습니다.

끌리는 사람의 백만불짜리 매력 (앞에서)
리스크없이 바람피우기(란 너무 어려워)
구해줘!!


3. 다음 주자

저와는 비즈니스 차원의 소울메이트 같은 젊은영님과 책 하면 도저히 빼 놓을 수 없는 루나모스님께 바톤을 넘깁니다.  받아주세요~ 

4. 유통기한

지금은 2008년 11월 17일 월요일 오후 3시 57분입니다. 아직까지 올해의 첫눈은 내리지 않았네요.  :-)


2008/11/17 15:58 2008/11/17 15:58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책으로 노는 만담 릴레이

    Tracked from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삭제

    요즘 블로거들끼리의 재미있는 애서가의 만담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나봅니다. ^^ 마루날님으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았습니다. 마루날님은 진진님으로부터 넘겨받은 듯 싶구요. Inuit님의 규칙을 지키며 어설프지만 간단하게 따라해봅니다. '애서가의 만담' 규칙 1. 사진 집에 있는 책을 세 권 이상 엮어서 문장을 만들고 사진을 찍어 블로그에 올려주세요. 2. 문장 2/3는 직접 읽으신 책이어야 합니다. 3. 다음 주자 책을 사랑하는 두 분에게 릴레이를 넘겨주세..

    2008/11/17 16:43
  2. 애서가의 만담 릴레이

    Tracked from Inuit Blogged  삭제

    Clio님 블로그에 재미난 글이 있더군요. 책의 제목을 이용해 새로운 의미를 만드는 것입니다. 제가 해본 예를 볼까요. 경영/경제 책은 제목이 좀 정형화되고 딱딱하며 명사형이 많아 재료가 부족함을 좀 느꼈습니다. 그래도 책을 갖고 노는 과정이 생각보다 재미있습니다. 직접 해보니 세가지 즐거움이 있었습니다. 1. 전혀 다른 방향의 책보기 관점을 얻는다. 책 표지는 2% 관심도 없던 부분인데, 표지와 제목, 폰트, 디자인 등을 유심히 보게 됩니다. 2...

    2008/11/18 00:35
  3. 애서가의 만담릴레이

    Tracked from 젊은영과 태터앤미디어  삭제

    꼬날님의 애서가만담릴레이에 늦게나마 동참합니다. 제가 애서가(?)가 아닌 까닭에 요즘 읽은 책이 너무 없네요. '애서가의 만담' 규칙 1. 사진 집에 있는 책을 세 권 이상 엮어서 문장을 만들고 사진을 찍어 블로그에 올려주세요. 2. 문장 2/3는 직접 읽으신 책이어야 합니다. 3. 다음 주자 책을 사랑하는 두 분에게 릴레이를 넘겨주세요. 4. 유통기한 이 릴레이는 2008년 첫눈 오는날 종료됩니다. 블로그 히어로즈들과 함께 가슴 뛰는 삶을 살고 싶..

    2008/11/24 18:04
1  ... 397 398 399 400 401 402 403 404 405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559685
  • 278500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