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녀석은 꼬날이의 조카, 이 승준입니다. 며칠 전 꽉 찬 36개월, 만으로 세 살이 된 녀석입니다.  요즘 한창 말하는 데 재미를 붙여 하루종일 쫑알쫑알대는 시끄러운 녀석입니다.  :-)

 

하지만 이 조그만 녀석에게서 배울 점이 많이 있습니다. 가끔씩 '옳거니~' 하고 무릎을 치게 만드는 때가 있습니다.

 

- 사랑과 관심은 식구 모두에게 골고루(?) 평등하게 뿌려준다

이 녀석은 뽀뽀 한 번을 해도 엄마한테만 혹은 할머니한테만 하는 법이 없습니다. 엄마한테 하면 고모한테도 해야 하고, 할머니한테도, 아빠한테도 모두 돌아가며 뽀뽀를 쪽 - 해 주고 갑니다. 자러 갈 때도 방마다 쫓아 다니며 식구 모두에게 인사를 합니다. 이 녀석이 그러고 돌아다닐 때 마다 온 집에 '하하하' 하는 웃음꽃이 피지요.

 

- 생각지 않았던 감동을 준다

어제 집에 오니 화장대 위에 승준이 녀석의 장난감 삽이 올려져 있더군요. '왜 삽을 여기에다가 올려 놓았어?' 하고 보니 그 안에 포도 한 알이 들어 있었습니다. 저녁 때 식구들이 다 같이 포도를 먹었는데 고모만 없으니까 '이건 고모꺼야, 고모가 먹어야해' 하면서 그걸 한 알 챙겨 놓았다는군요. 밤 12시가 넘어 들어왔지만 그 포도 한 알을 먹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너무 기분이 좋잖아요.

 

- 재치 만점, 유머 작렬, 사람을 즐겁게 만든다

꼬날 모친과 승준이 녀석의 대화 한 토막

모친 : 내 사랑 승준~  승준이는 할머니의 뭐야?

승준 : 나는 할머니의 강아지야~  멍멍!

모친 : 그럼 승준이는 고모의 뭐야?

승준 : 응~~   고모한테는 야옹이야~  야옹~ 야옹~

 

옆에서 듣고 있던 온가족 모두 넘어 갔죠.  할머니의 강아지, 고모의 야옹이라니 ..

 

- 그러나 맺고 끊는 건 확실하다

이렇게 애교 백 단인 이 녀석이, 그래도 나름 맺고 끊을 땐 또 그렇게 매정할 수가 없습니다. 자기 기분이 나쁠 땐 '혼자 있고 싶다'고 홱 등 돌리고 있기도 하고, 가끔은 이유는 모르겠지만 '고모 저리 가라'고 섭섭하게 굴기도 합니다. 평소에 워낙 살가운 녀석이 가끔씩 그러면 왠지 더 궁금하고 마음을 쓰게 되더라구요.

 

@.@  설마 세 살 짜리 녀석이 머리 속에 이런 저런 생각을 굴릴 리는 만무하겠지만, 38살 고모는 어린 조카 녀석의 행동을 보며 관계 맺기에 대한 일종의 지혜를 얻곤 합니다.  아~  이 녀석도 고모에게서 뭐 배울 점이 있어야 할텐데 말이죠.  :-)

 

2008/10/11 01:03 2008/10/11 01:03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테라의 생각

    Tracked from terra's me2DAY  삭제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 3살 조카에게 배우는 사랑 받는 사람이 되는 방법

    2008/10/11 12:56
1  ...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 875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5)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30)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5)
회사에서 랄랄라 (147)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50)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356082
  • 74577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