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종의 일기랄까? 2008/08/21 16:33 Posted by 꼬날

산다는 것이 ..

가끔씩 종종 잠이 들 무렵 이런 생각을 하곤 합니다.

죽는다는건 어떤 것일까?  죽고나면 나는 정말 모든 것을 알지 못하고 흙이 되어버리는 것일까?  아니면 정말 죽은자들이 살아가는 또 다른 세상이 열리는 것일까?  정말 끝나는 것일까?

정말 모든 것이 끝이라는 생각에 이를 때 마다 두려움이 생깁니다. 그렇다면 나는 정말 끝을 향해 이렇게 달려가고 있는 것인가라는 생각에 허무함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매사에 단순한 인간이기에 결국 이렇게 생각의 고리를 잘라내곤 끝을 맺습니다.
내가 죽을 때에는 죽음이라는 주제 앞에 두려움을 느끼지 않는 그런 사람으로 나이 먹어 있으면 좋겠다.

어제 집에 갔더니 동생이 갑작이 세상을 떠난 친구의 빈소에 갔다고 했습니다. 알고보니 어제 있었던 은평소방서 사건으로 세상을 떠난 3명의 소방대원 중 1명이 제 동생의 대학 동기였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메신저에 로그인을 하자마자 '탤런트 이언 사망'이라는 문구가 보이더군요. '이언이 누구지?' 라고 한참을 생각했을만큼 깜짝 놀랐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죽지만, 아직 꿈이 많고 하고 싶은 일이 많은 젊은이들의 죽음은 더욱 더 안타까운 것 같습니다. 그들에게 예정되어 있지 않았던 그 시간이 더 주어졌다면 얼마나 멋지고 재미있는 일들을 해 나갔을까요?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젊은 우리들, 세상의 아름다움을 한껏 누리며 잘 살아야겠습니다.


2008/08/21 16:33 2008/08/21 16:33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468 469 470 471 472 473 474 475 476  ... 875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5)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30)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5)
회사에서 랄랄라 (147)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50)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352257
  • 279441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