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구글코리아에서 동영상 전문 검색인 구글 비디오를 발표했네요.

이 발표를 보니 문득 지난 4월17일에 있었던 '블로거, IT 기업에 가다 - 1탄 구글코리아편' 에서 조원규 R&D 센터장께서 하신 말씀이 떠오르는데요.

그 때의 녹취록을 꺼내어 뚜루루 펼쳐보았습니다. 그 부분 발췌!

질문 : 중국 에는 기차 검색 같은 것이 있는데 한국은 없다. 언제 만들지 궁금..  또 하나는 회사 친구랑 얘기하다가 .. 구글 코리아는 구글에 있는 핵심 기술을 터치하는게 아니라 그냥 ui만 터치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조원규 : 올해 큰 런치가 2개 있었다. 유니버설 서치와 유튜브. 중국의 경우 로컬 마켓에 맞는 제품을 많이 만들기 시작했다. 중국이 한국보다 18개월 정도 앞서 있다고 할 수 있다. 왜 중국이 이제와서 나오느냐. 그게 아까 말씀드린 내용에서 설명할 수 있다. 구글에서는 엔지니어가 입사해서 첫 코딩하는데까지 꽤 많은 시간이 걸린다. 구글 테크놀러지를 이해하고 원하는 프로덕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한 1년 가까이 걸린다. 그래서 처음 올라가는 속도가 많이 걸린다.구글 코리아는 2006년에 처음 뽑았다. 이제 1년 3개월 정도 됐고. 앞서 설명을 생각해보면 이제 나올 때가 서서히 되었다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사실 하반기에는 한국에 맞는 서비스들이 출시가 될 것으로 예상은 하고 있다. 조금만 기다리면 나올 거라고 생각.


구글 코리아 엔지니어의 역할 .. 구글 직원이 되는 순간 전세계 코드를 한군데에서 다 볼 수 잇다. 검색 코어도 다 볼 수 잇다. 코드 액세스에 대해서는 여기서 10년 일한 사람이나 오늘 시작한 사람이나 똑같다. 기존에 잇는 서비스를 한국에 가져오는 경우는 코어를 어떻게하면 한국 사람들이 편하게 사용하게 만드느냐..  겉만 다루는 경우는 절대로 없다. 결국은 다 건드려야 한다. 좀 더 시간이 가면서 우리 자체의 프로덕트들도 나올 수 잇을 거라 생각한다.


질문 : 하반기에 나오는 서비스는 무엇인가? 

조원규 : 자세히 말하기 어렵지만 검색의 범주라고 할 수 있지 않겠는가?  다른 회사 같으면 검색의 범주에 들지 않는 것도 구글에서는 검색이라고 취급된다. 예를들면 구글 맵스 같은 것..  이 정도로만 이야기할 수 있겠다.


구글 비디오가 여기에서 말씀하신 구글코리아 직원들이 만드는 한국에 맞는 서비스 출시의 시작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렇다면 앞으로 선보일 서비스들은 무엇일까요?  기대됩니다.  :-)

2008/08/06 15:39 2008/08/06 15:39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471 472 473 474 475 476 477 478 479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503299
  • 535846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