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2008의 블로거 초청 이벤트를 위해 작성하는 글입니다.


업무상 기업이 운영하는 블로그는 발견하는 족족 RSS 구독 리스트에 추가해 놓곤 합니다. 모든 글을 읽어보지는 않지만, 제목 정도는 훑어보는 편입니다.


제가 구독하고 있는 기업 블로그 중  '기업 블로그는 이런것', '기업 블로그의 교과서' 라고 말씀드리고 싶은 곳은 김안과병원의 팀블로그인 옆집eye 블로그입니다.  옆집eye에 대해서 철산초속님이 아주 잘 정리해 놓으셨던데요. 한 번 읽어보시길 권합니다.


옆집eye 팀블로그의 대장이신 김성주 김안과병원 원장님은 이번 비즈니스 블로그 서밋2008에서 옆집eye 운영 사례를 발표해 주실 예정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기업 블로그는 구글의 공식 블로그입니다. :-)

왜 좋은지에 대해서는 이 글을 쓰기 위해서 한 번 생각해 봤는데요. 사실 그리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어쩌면 구글이라는 기업이 좋은 나머지 그 기업이 운영하는 블로그까지 좋은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구글이라는 기업을 계속 더욱 좋아하게 만드는 이유 중의 한 가지 정도가 이 기업 블로그에서 나오는 것일지도 모르겠구요.


제가 한국 구글의 기업 블로그에서 제일 처음 읽었던 글은  구글이 신촌의 대학가에 구글 버스를 보내는 이벤트를 했다는 이야기를 전한 글이었습니다. 그 이후 자주 들러 구글에서 전하는 소식을 보았는데요. 어떤 때는 구글 본사를 견학하고 온 한국의 대학생들이 글을 쓰기도 하고, 어떤 때는 미국에서 일하는 개발자가, 또 어떤 때는 유럽의 어느 나라에서 일하는 서비스 매니저가 자신이 만들고 있는 서비스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구글 블로그는 아마도 세계 각국의 구글러들이 작성하는 글을 받아서 블로그 운영자가 업데이트하는 형식으로 운영되는 것 같은데요. 수많은 - 그러니까 세계 각국에서 일하는, 다양한 일을 하는 -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유한 tone&manner를 잘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어쩌면 번역체이기 때문인지도 모르지만 ..   전반적으로 아래와 같은 특징이 있다고 생각됩니다.


1. 간결하다

2. 솔직하다 (혹은 솔직하게 느껴진다)

3. 구글러로서의 정체성이 담겨져 있다

4. 형식은 꽤 다양하다/자유롭다


정리해 놓고 보니, 위의 특징들은 우리가 대체적으로 구글이 내 놓는 서비스를 보면서 느끼게 되는 특징과도 일치하는 것 같습니다.

한가지 역시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많은 사람들이 바라는대로 블로그 독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이 없다는 점인데요. 구글 공식 블로그에 댓글과 트랙백 기능이 생겨나면 얼마나 수많은 링크들이 생겨날까요?


2008/06/19 01:09 2008/06/19 01:09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517 518 519 520 521 522 523 524 525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559719
  • 312500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