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블로그에 쓴대로 오늘 2주일만에 다시 일을 시작했습니다. 가장 시급한 일이 다음주 토요일, 그러니까 3월 15일에 개최될 '좌충우돌! 블로그, 영화와 놀다(BPF2008)' 보도자료 작성이겠더군요.

오전 중에 BPF2008 블로그와 그간 BPF 2008 운영팀이 주고 받았던 이메일들을 훑어 보며 영화제의 내용을 부지런히 파악했습니다. 머리 속으로 작성할 보도자료의 형식과 내용을 대강 정해 보았습니다. 그리고는 서둘러 각각의 보도자료들의 제목과 리드를 뽑아 놓고는 첫번째 보도자료를 작성하기 시작했습니다.

<첫번째 보도자료>

국내 최초, 블로그 영화제 열린다!태터앤컴퍼니, "좌충우돌! 블로그, 영화와 놀다 2008(BPF 2008)" 개최

- 문광부 후원으로 3월15일 오후 1시부터 롯데시네마 홍대 입구점에서
- 기획부터 진행까지 영화 전문 블로거들이 함께 만든 블로거들의 영화 축제
- <아임낫데어>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 다시 보고 싶은 영화 <기담> 재상영 등 특별한 이벤트
- 한국 영화 위기론 속 새로운 1인 미디어인 블로그의 가능성과 영화 홍보에 대한 흥미로운 실험


그런데 12시 즈음, 첫번째 보도자료를 2/3 쯤 써가고 있을 무렵 BPF 2008의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엽민님으로부터 급한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꼬날님, 보도자료 잠시 올스톱!!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작인 <아임낫데어>의 상영이 어렵겠다는 연락이 왔어요~

라는 이야기였습니다. 헉! 큰일났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번 BPF2008 은 준비 기간 자체가 한 달 남짓 밖에 되지 않는 행사입니다. 다행히 행사 준비 초반에 <아임낫데어>라는 기대작을 섭외해서 모두들 기뻐하고 있던 참이었습니다. 게다가 얼마 전 요절한 히스 레저의 유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블로거들도 기대하고 있는 것이 역력했습니다. 신청을 받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가 모두 매진되어 버린 상황이었습니다.

꼬날이가 두번째로 쓰려던 보도자료의 제목 역시

히스레저의 유작, 블로거가 제일 먼저 본다
BPF2008, <아임낫데어>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 개최

- 3월15일 개최되는 BPF 2008 일환으로 총 4편의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 잇달아 개최
- 지난달 요절한 배우 '히스레저'의 유작으로 블로고스피어 들썩
- 뉴미디어인 블로그 통한 저예산 영화 홍보에 대한 과감한 실험으로 관심 모아


이렇게 만들어 놓았던 상황이어서 실망스럽더군요. 하지만 가장 마음이 급해진 사람은 영화제를 기획하고 모든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엽민님이었습니다.

오후 2시가 넘어가면서 엽민님은 <아임낫데어>를 대신할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용 영화를 수배하기 시작했습니다. 영화제까지 일주일 남짓, 이미 신청 페이지도 오픈했고, 협찬 제안서도 여러 곳에 돌고 있으며, 영화제의 모든 프로그램이 발표된 시점에 이런 일이 생겼으니 얼마나 마음이 다급했을지 충분히 상상할 수 있습니다. 만일 <아임낫데어>에 상당하는 좋은 영화를 제 때에 수급할 수 없다면 ..  

그런데 오후 5시 즈음에 젊은영님으로부터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꼬날님,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작 결정했습니다. <플래닛 테러>라는 영화인데, 엽민qwer999의 말로는 정말 멋진 영화라는군요.

그리곤 곧 엽민님으로부터 전화도 왔습니다. <플래닛 테러>라는 영화를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에서 틀기로 했는데, 개봉이 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영화에 대한 정보도 제대로 전달 받지 못할만큼 신작 중에 신작이라는 이야기였습니다. 미안하지만 보도자료 작성은 인터넷에서 정보를 찾아서 해야할 것 같다며 ..

매력적인 배우들이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는 <아임낫데어>와는 또 다른 영화지만, 그보다 훨씬 좋은 작품으로 평가 받을만한 영화여서 전화위복이 된 것도 같다는 것이 엽민님의 이야기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자가 '엽민'

엽민님이 서둘러 수정해 놓은 '블로거 프리미어 시사회' 신청 페이지에 보니, "오늘 하루 천당과 지옥을 왔다 갔다한 것 같지만, <아임낫데어> 만큼의 기대작을 다시 구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적어 놓았더군요.

어느 행사나 준비 과정에서 급박한 상황은 생기기 마련이고 그로 인해 뒷 얘기도 풍성해 지는 것이겠지요?  비록 당사자들은 오늘의 엽민님처럼 '천당과 지옥'을 오갈망정 말이지요. 이렇게 한 고비 크게 넘긴 BPF 2008 앞에 또 어떤 고비가 굽이 굽이 닥쳐올지 모르겠지만, 오늘보다는 비교적 낮은 쪽으로 찾아와주길 바라며 ..

영화제 준비에 여념이 없는 BPF2008 운영팀에 박수를 보냅니다. 끝까지 화이팅!

2008/03/04 21:48 2008/03/04 21:48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594 595 596 597 598 599 600 601 602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605025
  • 1931319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