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머리가 지끈지끈 어깨, 허리, 무릎 언저리가 쿡쿡 쑤시고 코가 아파오는 걸로 보아 몸살이 오시려나 봅니다. 컨디션이 저하되니 일이 안되네요.
라는 핑계로 블로그 글이나 하나 쓰고 있는 꼬날입니다.  --V

평소 메신저로 대화를 나누었다 하면 10 중 7은 기사 아이템으로 승화되는 분으로 권기자님을 꼽을 수 있습니다. 지지난 주 어느날도 역시 그냥 문득 메신저로 수다를 떨다가 무언가를 모의하였던 것이죠. 그것은 바로 열심히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을 한 다섯분 모셔서 이야기를 들어보자는 기획이었습니다. ^^;;

당장 섭외 작업에 돌입한 꼬날이 ..

아~ 머리 속에 떠 오르는 많고 많은 블로거 여러분들 .. 그 중 최근 자주 만나뵈었던 5분에게 연락을 했습니다. 그만님, 당그니님, 문성실님, 주니캡님, 태우님 (가나다 순 :-)  편집장님께도 여쭤 보았는데, 마침 중국 출장이 잡혀 있고 근무 시간 중에 나오기가 어렵다고 하셔서 참석하시질 못했습니다. 아쉬웠다는 거~

모두 여러가지 일을 하고 계신 바쁜 분들이었기 때문에, 날짜와 시간을 정하기가 쉽지 않았지요.  그래서 최근 주부로, 유명 블로거로, 홈쇼핑 게스트로, 저자로, 심지어 한 업체의 초청으로 지난 주 일본에까지 다녀오시는 등 살인적인 스케쥴을 이어가고 계신 문성실님 스케쥴에 맞추어 날짜를 정해 버렸지요.  그리고 나머지 4분과 스케쥴을 상의했습니다.

생각보다는 쉽게, 그러나 수 많은 전화 통화와 문자 교환이 있은 후, 인터뷰 날짜가 정해졌습니다. 매우 다행스러웠던 점은 이 5분이 서로가 서로에게 평소 큰 관심을 갖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성실님 오신다고 하니 태우님이 보고 싶었다며 좋아하시고, 그만님 오신다고 하니 성실님이 좋다고 하시고, 주니캡님 오신다고 하니 또 다른 분이 좋아하시고 하시는 바람에 이 분들을 한 번에 모시게 된 저 역시 기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물론, 인터뷰 당일날 분위기도 매우 화기애애 했었죠.  2시간 30분이 넘게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계기, 블로그가 내게 주는 의미, 특별히 공들이는 점, 블로그를 운영하며 어려운 점 등 ..

이 인터뷰에 대해 주니캡님태우님이 자세히 이야기를 전해주고 계십니다.

확대

그리고, 어제 기사가 게재되었는데요.  오~ 일단 신문 한 면을 가득 채운 기사의 크기에 감동 한 번해 준 후, 기사를 살펴보니 기사의 제목이 무척 마음에 와 닿았습니다.

파워 블로거, 그들만의 DNA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우님이 정리해 주신대로 이 다섯분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습관과 미덕이 있었습니다. 사실 저는 '파워 블로거'라는 용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일단 명확한 개념을 잡기가 어려운 용어이구요. 좋은 블로거가 반드시 독자 파워나 대단한 방문자 수를 보유해야 한다고도 생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 날 인터뷰 현장에서 제가 느낀점이 있다면 이 다섯 블로거들의 공통된 미덕은 '근면'과 '성실'이라는 점입니다.

바쁜 시간 쪼개서 인터뷰에 응해주신 그만님, 당그니님, 문성실님, 주니캡님, 태우님께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좋은 자리 마련해 주신 헤럴드경제의 권선영 기자님께도요.
2007/11/01 20:22 2007/11/01 20:22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파워블로거, 블로그를 논하다 - 그들이 말하는 성공비결

    Tracked from Interactive Dialogue and PR 2.0  삭제

    지난 금요일 꼬날님이 주선해주시고, 헤럴드경제의 권선영 기자님이 진행해주신 “파워블로거들과의 인터뷰” 초대되어, 그룹 인터뷰에 참여했었는데, 관련 기사가 오늘자로 커버되어 짧게 ..

    2007/11/02 01:10
  2. 즐겁게 블로깅 하는 블로거 5인과의 만남....^^

    Tracked from 문성실의 맛있는 밥상  삭제

    다들 파워 블로거 라는 말을 싫어하시더군요... 저야 아무 생각 없이 쓰고 있었는데, 다른 분들이 싫다~~별로다~~그말의 가진 정확한 정의나 명확한 경계가 무엇이냐...라고 말씀들 하시고... 그..

    2007/11/02 16:53
1  ... 681 682 683 684 685 686 687 688 689  ... 875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5)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30)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5)
회사에서 랄랄라 (147)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50)

달력

«   2016/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012970
  • 293573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