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개 사람들이 이렇게 물어 본다.

지금 한가하세요?
혹은
요즘은 좀 덜 바쁘세요?

때로는 이런 말을 하는 사람도 있다.
도대체 무슨 일이 그렇게 많아요?  신문에서 그 회사 기사 잘 안 보이던데..
그러게 말이다. 참으로 이상하게도 나는 언제나 늘 바쁘다.  수첩에는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해야할 일들이 빼곡하게 채워져 있고, 머리 속에는 항상 써야 할 보도자료 주제가 자리하고 있다.  길을 걷다가 문득 회사 블로그에 쓰고 싶은 이야기가 떠 올라 빙긋 웃기도 하고, 한 달에 한 번쯤은 해 보고 싶은 이벤트 아이디어가 번쩍 떠올라 나를 괴롭히기도 한다.

일을 잘하는 사람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24시간을 잘 디자인하는 사람이라고 하는데, 나에겐 언제나 그 시간이 모자르기만 하다.  하나의 일이 시작되면 그 일이 끝나는 시점도 있고, 바쁠 때가 있으면 한가할 때도 있어야 할 것 같은데 웬지 내가 하는 이 일은 그런 고저장단이 없는 일인 것만 같다.

생각해 보면 그도 그럴 것이 ..   홍보라 이야기하는 PR이란 말이, Public Relationship이지 않은가..  단어 그대로 직해해 놓아 보면 "대중 관계"가 되는 것이다.  대중과의 관계라니 ..
도무지 대중이란 어디서부터 어디까지를 말하는 것이겠는가!!  또, 대중과의 관계를 위해 해야 할 일이란 것은 도대체 어떤 것들이 있을 수 있을까?!!

어찌보면 홍보 담당에게 있어 일이란, 하면 할 수록 만나면 만날 수록 생각을 하면 할 수록 줄기 보다는 늘어나는 것이 당연지사란 생각이 든다.  그래서 종종 주장하는 바 ..

홍보 담당이 보는 것, 만나는 사람, 하는 일은 모두 업무와 다름이 없다라는 ..  '24시간 업무론(?)'이랄까?  아무튼 홍보 담당이란 언제나 바쁠 수 밖에 없고, 또 바빠야 행복한 자리가 아닐까 생각한다.

 ....    ...  행복한 꼬날 ...  ...


2007/10/25 15:03 2007/10/25 15:03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670 671 672 673 674 675 676 677 678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600986
  • 1041802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