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종의 일기랄까? 2006/04/19 23:50 Posted by 꼬날

그래, 하는거야


그.. 그러니까 요즘엔 하고 싶은 말이 목구멍에 걸려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던 것이다. 정말 재섭는 인간들도 너무 많고, 짜증나는 일도 많고, 그 꼴을 다 봐 주기 역겨운 지경이 차고 넘쳐 어디에라도 쏟아 붓지 않으면 미쳐버릴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래서 1년간 죽여 놓았던 따따따 쩜 꼬날 쩜 컴을 다시 살려 내 버렸던 것이다. 거기에 무엇을 지껄이든 그건 내 맘일 것, 도대체 내가 왜 그렇게 한동안 기 없고 풀 적어 살았던 건지 뒤 돌아 생각이나 한 번 해볼까 싶다.  췟!

@.@ 암튼 그렇다는 거다. 헹~
2006/04/19 23:50 2006/04/19 23:50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75)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30)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5)
회사에서 랄랄라 (147)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50)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249133
  • 415769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