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렁뚱땅 시작된 홍보 담당 생활에 일대 변화를 가져다 주신 분이 있었다. 사이버 HOT 마케팅을 위해 마케팅 팀장이 영입되었고, 나는 마케팅팀 홍보 담당이라는 새 명함을 받게 되었다.

새로 오신 마케팅 팀장님은 LG소프트에서 잠깐의 홍보팀 생활과 다년 간의 전략기획팀 생활을 거쳤다고 했다. 마케팅팀장님이 부임하자 마자 내게 시키신 일은 HOT 팬클럽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정리해 달라는 것이었다.

역시 처음 해 보는 일이었지만, 사이버 HOT 콘텐츠 기획을 위해 지난 몇 달 간 HOT 팬클럽에 가입해 그들의 모든 것을 파악해 온 터였기 때문에 약간의 자신감을 갖고 할 수 있었다.

우선 HOT 팬클럽 현황을 정리하고, 각 팬클럽의 키맨들을 뽑아 보았다. 그들이 나누는 대화와 게시물을 분석해 가장 관심있는 것이 무엇인지와 HOT를 이야기할 때 가장 좋아하는 점과 피해야 할 점 등을 정리했다. 그리고, 각 팬클럽 별로 이루어지는 정기적인 활동과 향후 계획되어 있는 이벤트 내용들을 뽑아 내서 그들과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일들이 무엇인지에 대해 아이디어를 짜내서 계획안을 만들어 제출했다. HOT 팬클럽 이외에도 당시 활동했던 이른바 '미소년 그룹'의 팬클럽도 함께 조사했었다. 구성원들이 꽤 비슷했고, 서로 간에 연결 고리도 많았었기 때문이다.  조사하는 중에 각 팬클럽장들에게 메일을 보내 사귀어 놓기도 잊지 않았다. 큭..

오!  기대 이상인데 미나씨?  앞으로 같이 일 할 것이 아주 기대가 되요. 와서 혼자서 어떻게 일을 할까 걱정했었는데, 이 문서를 보니 갑자기 힘이 나는군 ..

마케팅 팀장님과 나의 첫 만남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그 후 우리 팀장님은 이전 회사의 홍보팀을 통해 내게 도움이 될 만한 자료들을 전달해 주시곤 했었다. 보도자료라는 걸 처음 본 것도 팀장님을 통해서였다.

비록 처음 만난 사수가 홍보 전문가는 아니었지만, 나는 지금도 우리 팀장님을 은인으로 생각하고 있다.

내가 가진 장점을 잘 찾아내 이끌어 주시고 마음 약한 내게 늘 '잘한다 잘한다' 하며 용기를 북돋우어 내가 홍보라는 일을 계속 해야겠다고 마음 먹게 해 주셨기 때문이다.

팀장님이 오신 후 우리는 그 당시 인기 있던 가수들을 모델로 한 '사이버 CD' 제안서를 계속해서 만들기 시작했다. SES, 핑클, 유승준 등 ..   한동안 여러 가수들의 소속사 문턱을 뻔질나게 드나들며 제안서를 제출했었다. 지금과는 무척 다르지만 흥미진진한 날의 연속이었던 듯 ..  :-)
2007/07/15 01:01 2007/07/15 01:01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718 719 720 721 722 723 724 725 726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4559677
  • 270500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