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열심히 읽었던 책들로 '직장생활 잘하기' 와 관련된 일련의 것들이 있었다. 그 중 '호리바 마사오'씨가 썼던 '일 잘하는 사람, 일 못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매우 실질적인 도움을 주었던 책으로 기억하고 있다.

오늘 아침 전체 회의 시간에 체스터님이 한 장의 프린트물을 나눠 주셨다. 바로 '일 잘하는 사람, 일 못하는 사람'에 나오는 항목을 '일 잘하는 사람'과 '일 못하는 사람'으로 나누어 표로 정리한 문서였다.

보는 순간 '팍' 꽂히는 참으로 직관적인 표현들이다. 이 책을 읽을 때도 책이 담고 있는 내용들에 많이 공감했었지만, 오늘 다시 읽어 보아도 역시 공감가는 항목들이다.

                일 잘하는 사람                                 일 못하는 사람
===============================================================================
성격     - 결론을 내는 것이 빠르다                    - 결점을 고치려고 노력한다
           - 가능성이 낮은데 도전한다                  -  좋은 사람이라고 불리며 적이 없다
           - 자기보다 지위가 높은 사람을 만난다    - 모든 일을 자기가 처리하려 한다
--------------------------------------------------------------------------------
능력    - 실패를 쉽게 잊는다                            - 상사의 마음을 잘 읽지 못한다
          - 장단점이 확실하다                             - 여자사원에게 인기가 없다
          - 시류를 읽는 것이 빠르다                     - 흥미가 아니고 '노력'으로 일한다
--------------------------------------------------------------------------------
노력    - 서점에 가면 빈손으로 오지 않는다        - 별일도 없는데 빨리 출근한다
          - 인맥을 잘 만든다                               - 밸런스 감각을 중시한다
---------------------------------------------------------------------------------
습관    - 자기 업적을 과장해서 말한다               - 네 일 내 일을 구분한다
          - 접대를 받으면 반드시 갚는다               - 사내 정보통으로 불린다
          - 반대 의견에는 철저히 논쟁한다            - 무슨 일이 있으면 곧바로 회의를 연다
---------------------------------------------------------------------------------
발언    - 철저히 '모난 돌'이 된다                      - 설명을 잘하지 못한다
          - 권리는 반드시 찾아 먹는다                  - 지시를 받으면 질문을 많이 한다
---------------------------------------------------------------------------------
태도    - 업무내용은 몰라도 부하를 신뢰한다      - 부하를 꾸중하지 않는다
          - 언제나 중요한 부서만 희망한다            - 자기가 입안한 일만 열심히 한다
          - '전부 내 공'이라고 주장한다                - 상사의 칭찬에 일희일비한다
---------------------------------------------------------------------------------
사고    - 문제 발생 즉시 상사에게 보고한다        - 잔업을 당연하게 생각한다
방식    - 실패의 원인을 분석한다                      - 동료의식이 강하다
---------------------------------------------------------------------------------
가치관 - 용꼬리보다 닭머리가 되길 원한다         - 자신의 월급을 타사와 비교한다
          - 출세욕망을 숨기지 않는다                   - 애사정신을 강조한다
=================================================================================

사실 '처세'나 '일 잘하기', '대화법', '인맥쌓기' 같은 책에 나오는 내용은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하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사람들이 따라하기 쉬운 범주의 내용들은 아닌것들이 많다.

또한 사람마다 본시 가지고 태어난 성격과 적성, 능력이나 그것을 담고 있는 그릇의 크기와 모양에 따라 같은 항목도 다르게 적용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그런 측면에서 생각해 볼 때, '일 잘하기'에 대한 여러가지 제안과 정보들도 되도록 많이 접해 보면서 내게 가장 맞는 것이 어떤 방법인지를 알아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2007/05/19 23:42 2007/05/19 23:42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740 741 742 743 744 745 746 747 748  ... 860 
BLOG main image
꼬날의 좌충우돌 PR현장 이야기

by 꼬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0)
오늘은.. (5)
꼬날이 간다 (125)
스타트업 PR 이야기 (88)
일종의 일기랄까? (174)
회사에서 랄랄라 (140)
좌충우돌 과거사 (8)
인터넷을 달리는.. (262)
이벤트와 늬우스 (48)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4634015
  • 532964
Tatter & Media textcube get rss
꼬날'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